닫기

로그인

한국숭실사학회

학회지

논문검색

  • 학회지
  • 논문집

숭실사학, Vol.43 (2019)
pp.129~153

DOI : 10.16942/ssh.2019.43.12.005

- 숭실 설립자 윌리엄 베어드의 일기 연구 -

장경남

(숭실대학교 국문과 교수)

오지석

(숭실대학교 한국기독교문화연구원 HK교수)

이 연구는 숭실 대학의 설립자인 윌리엄 베어드의 부산과 영남지역 활동(1892.5.18.∼1895.4.27.) 에 대해 기록한 일기를 분석 대상으로 삼아 베어드 일기의 문학적 가치를 밝히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왜냐하면 베어드가 평양을 중심으로 활동하여서 내한 초기 선교활동에 대해 주목하지 않았 기 때문이다. 일기에 나타나는 3년에 걸쳐 총 4차례의 “현지답사와 복음전도여행(Explorary and Evangelidtic journey)”성격에 주목해 일기를 분석하는 과정에서 여행일기, 선교일기, 신변일기의 면모에 주목하였고, 저자의 내면과 다양한 인간적 면모를 복음전파의 열정을 가진 선교사(기독교 교리서 번역 등 문서선교), 조선이 낯선 이방인, 자애로운 아버지, 마음이 따뜻한 교육자라고 표현 했다. 베어드의 일기는 선교일기로서 선교사적 가치, 당대 사회 현실을 읽어낼 수 있는 사회사적 가치, 개인의 체험을 고백한 일기 문학적 가치를 동시에 지니고 있는 중요한 일기인 셈이다. 일기 선교사의 입장에서 선교 체험을 기록한 일기이지만, 그 기록의 이면을 통해서 인간 베어드의 면모 는 물론 근대전환기 당시 한국사회를 이해할 수 있는 자료이기도 하다. 이 연구는 베어드 문서자 체를 연구주제로 시도한 연구의 문을 열었다.

A Study of The Diary of William Baird, The Founder of Soongsil University

Jang, Kyung Nam

Oh, Jie Seok

The study aims to uncover the literary value of the diary of William Baird, the founder of Soongsil University, as he stayed in the Busan and Yeongnam regions(1892.5.18.∼ 1895.4.27.). This diary had not been received much attention because William Baird has been known as the missionary of Pyungyang. According to this diary, Baird traveled Southern regions during these years for "Evangelism as well as exploring local areas." This study analyzes this diary with several foci of his work as such mission, evangelism, travel and personal events. Based on this analyses, this study figures his characters as a missionary, stranger, father and educator in that he wrote his various experiences while he traveled there. His diary is an important document since it does not only have missionary and historical values, but it also makes us to grasp the social realities of that time. Furthermore, it is also a source that makes us understand Korean social phenomenon during the transitional period for modernity in Korea. Thus, this study attempts to open the door to study the Baird Document itself.

다운로드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