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로그인

한국숭실사학회

학회지

논문검색

  • 학회지
  • 논문집

숭실사학, Vol.43 (2019)
pp.33~76

DOI : 10.16942/ssh.2019.43.12.002

- 신라 전기고분의 편년자료와 황남대총의 연대·피장자 -

최병현

(대한민국학술원 회원)

신라고분의 편년은 신라토기에 대한 학계의 끊임없는 연구를 통해 그동안 큰 진전을 이루어, 지금 그 상대편년은 대단히 안정적이다. 특히 경주 월성북고분군에 소재한 신라 전기 적석목곽분 의 주요 고분 상대순서에 대해서는 이미 학계의 견해가 일치되어 있다. 그러나 그 고분들의 절대연대에 대해서는 학계의 견해가 극명하게 갈려 있고, 그 핵심은 황남 동 109호분-3·4곽과 황남대총 남분의 연대 문제이다. 황남동 109호분-3·4곽의 연대는 서기 400년 이전설과 이후설로 나뉘어 있고, 황남대총 남분의 연대와 피장자에 대해서는 몰년 402년의 내물 왕릉설과 458년의 눌지왕릉설이 대립하고 있다. 황남동 109호분-3·4곽-서기 400년 이후설과 황남대총 남분-458년 눌지왕릉설은 지금으로부터 무려 46년 전에 소위 ‘馮素弗墓 최고등자설’에 따라 설정되었다. 그 후 중국과 한국에서는 연대가 馮素弗墓 이전인 등자를 포함한 많은 마구들이 출토되었고, 일본에서는 새로운 初期須惠器와 初 期須惠器의 年輪年代가 밝혀졌다. 그러나 이 새로운 자료들에 의해 기존의 연대관이 재고되기는 커녕 오히려 기존의 연대관을 고수하기 위해 새로운 자료를 부정하거나 왜곡하고, 유물의 형식조 열을 반대로 놓기까지 하는 일이 벌어지고 있다. 고고학자료는 유적의 발굴조사를 통해 끊임없이 새로운 자료가 출현하고, 새로운 자료가 출현 하면 과거의 자료들은 재고찰되고 재해석되어야 한다. 한·중·일 교차편년 자료에 의하면 황남대총 남분의 연대는 4세기 말∼5세기 초이며, 따라서 황남대총 남분은 몰년 402년의 내물왕릉, 북분은 그 왕비릉으로 비정된다. 경주의 주요고분 연대는 신라·가야고분 전체의 연대결정의 기준으로 영향을 미친다. 무려 46년 전, 그때의 자료로 세워진 연대관을 고수하기 위해 새로운 자료들을 부정하거나 왜곡하고, 또 그 것을 답습해가는 것은 비학문적이다.

Chronological Data Concerning Early Silla Tombs and the Date and Deceased of Hwangnamdaechong Tomb

Choi, Byung Hyun

Continuous research on Silla pottery has contributed greatly to chronological studies on Silla tombs, and the relative dating of Silla tombs is now stable as a result. A consensus exists, in particular, amongst researchers on the relative sequence of the key tombs of the Early Silla wooden chamber tombs with stone mounds of Wolseomg North Burial Ground. However, opinion on the absolute dates of these tombs is extremely varied amongst researchers, with the key point of debate being the dates of Hwangnam-dong Tomb 109 Cist No. 3 & 4 and the South Mound of Hwangnamdaechong Tomb. Regarding the former, opinions are divided between those who propose dates earlier than or later than 400 CE. As for the latter, the two contrasting views are that the deceased is either King Naemul (d. 402) or King Nulji (d. 458). The opinion that Hwangnam-dong Tomb 109 Cist No. 3 & 4 date to after 400 CE and that King Nulji (d. 458) was buried in the South Mound of Hwangnamdaechong Tomb was based upon the Feng Sufu (馮素弗) Tomb theory (the notion that the stirrups of Korea and Japan cannot be older than 415 CE based on the stirrups from the Feng Sufu Tomb), which was first proposed 46 years ago. Since then, numerous examples of horse gear sets containing stirrups that can be dated to earlier than the Feng Sufu Tomb stirrups have been discovered in China and Korea. In Japan, new findings of early sueki pottery and new developments in the dendrochronological dating of the early sueki pottery have come to light. However, rather than using this new data to reconsider the pre-existing chronological framework, the new data is being denied in order to adhere to the pre-existing chronological framework; attempts are even being made to invert the artifact assemblage sequence for this purpose. New archaeological data will always be discovered through continuous excavations, which must be used to examine and reinterpret pre-existing views. Cross-dating of archaeological data from Korea, China, and Japan indicates that the South Mound of Hwangnamdaechong Tomb can be dated to the end of the 4th century to the beginning of the 5th century, making it possible to suggest that the deceased buried within is King Naemul (d. 402) and the female buried in the North Mound was his wife. The dates of the key Silla tombs of Gyeongju have an influence on the entire chronological framework of Silla and Gaya tombs. Therefore it is indeed problematic to deny the validity of new data or distort it in order to sustain a chronological framework that was established 46 years ago. It is also unscholarly to uncritically adopt such a framework.

다운로드 리스트